회사 소개

회사 소개

Skin Oil provides enough nutrients to the skin and
attracts moisture.

(주) 우리는 목적                                                                        

(주)우리는 먹거리를 새로운 유통 방법으로 신선하며 자연본래의 맛으로 청결하며 좋은 가격으로 즉 건강한 맛으로 유통하기 위해서 회사를 설립하였습니다.                                                       

    


(주) 우리는 목적                                                                        

우리의 기술로 우리 가족과 국민 모두가 언제라도 안심하고 먹을수 있는 자연의 맛에 가까운 건강한 맛의 먹거리를 유통하는 회사가 되겠습니다.

    


(주) 우리는 가치관 "공헌", "친절", "신뢰"  


회사 임원들과 회사 멤버들은 국가와 사회에 공헌하며 서로에게 친절하며 신뢰 받는 회사로 성장하겠습니다.                                                       

    

Chester Webb
Marketing Manag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Louisa Manaro
General Manag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Donna Petersen
Graphic Design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John Smith
Art Direct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신선하고 자연 본래의 맛 + 청결 하고 좋은가격 = 건강한 맛!

    

                                                                        

지금까지 수산물의 유통 보관 방식으로는 크게 활어, 선어, 냉동어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활어는 살아 있는 생선으로 신선하지만 운송 비용이 많이 들고 물의 변질과 수조의 각종 세균들에 노출되어 있는 단점도 있습니다.
선어는 죽었는데 냉동 시키지 않은 상태로 유통되는 생선입니다만, 생선의 특성상 잡은후부터 사후경직과 변질이 빠르게 시 작되어 상하거나 팔리지 않는 생선은 버려지게 됩니다. 냉동어는 일반적으로 많이 유통되는 방식이지만 해동을 하게되면 원래 본연의 맛이 많이 빠져나가며, 모양과 형태도 바뀌게되어 상품 가치가 크게 떨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생선을 냉동시키면 상품 가치가 크게 떨어지며, 활어와 선어는 운송방법과 유지관리 비용이 많이 들고 고기 변질 위험에 노출이 많은게 현실입니다.


(주)우리는의 “하이브리드 아이스의 초저온 공법은 장시간 보관이 가능하면서도 해동 후에도 활어, 선어 만큼의 맛과 형태를 유지하여 품질을 보장하고 운송비용의 절감과 생선이 버려지는 불필요한 자원의 낭비를 막고 부족한 생선 수급의 역할도 할 수 있는 유통에 혁신을 불러올 기술이라고 믿습니다.”

    

한때는 풍요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바다는 이제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빠르게 어업 자원이 비어가고 있습니다.
더 늦기 전에 바다의 자원을 소중히 여기며 산과 바다를 지키는 일에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바다는 인류에게 미래의 생존의 장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곳임이 분명하다고 믿습니다.

Chester Webb
Marketing Manag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Louisa Manaro
General Manag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Donna Petersen
Graphic Designe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

John Smith
Art Director


Lorem ipsum dolor sit amet, consectetur adipiscing elit. Aenean feugiat dictum lacus, ut hendrerit mi pulvinar vel. Fusce id nibh.